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안전승인 2020.08.10 12:55 | 수정 2020.08.10 12:55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 이상룡 선생 일대기 그린 오페라 공연 열려

광복절을 맞아 아들, 손자 3대가 일제에 고초를 겪으며 나라사랑의 유언을 끝으로 삶을 마감한 석주 이상룡 선생의 일대기를 그린 오페라가 8일 안동 문화예술의 전당 무대에 올랐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1주년을 맞아 경상북도가 주최하고 로얄오페라단(단장 황해숙)이 주관으로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 석주 이상룡(1858∼1932) 선생의 치열한 삶을 오페라로 재현했다. 

이상룡 선생 역으로 테너 이광순-김충희, 부인 역으로 소프라노 조옥희-김옥이 출연했으며 장마 속에서도 많은 관객들이 몰려들어 공연을 관람했다. 

이번 오페라 공연에는 이영기 예술감독의 미국 유학시절 절차탁마의 벗 정진우 변호사와 이창열 한국기자연합회 회장, 임덕기 전 건국회 회장, 김광탁 내외뉴스통신 회장, 오서진 (사)대한민국가족지킴이 이사장, 김원도 후원회장, 박신혜 아주경제 본부장, 최은미 한국열린사이버대학 교수, 소프라노 이주연과 이은혜씨와 양승관 한국기자연합회 사무총장 등이 참석해 석주 이상룡 선생의 숭고함을 기렸다.

주최 측은 "관람객들을 코로나19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감염진위를 확인할수 열화상시스템을 가동해 관람객 전원을 체크했다"며 "닥터세바와 빅거니에서 제공한 전신 살균소독기를 설치해 옷이나 마스크에 남아있는 모든 바이러스와 세균을 박멸하여 관람객들을 입장시켰다"고 강조했다.

한편 안동 명문가에서 태어난 이상룡 선생은 '나라를 다시 찾겠다'는 일념으로 중국으로 망명해 전 재산을 독립운동에 바쳐 신흥무관학교를 세워 독립군을 양성했다. 

"나라를 찾기 전에는 내 유골을 고국으로 가져가지 말라"는 유언을 남긴 이상룡 선생은 1962년 대한민국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기도 했다.

임영균 기자  safetyecon@gmail.com

<저작권자 © 안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21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