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75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안전교육을 실시하자 <下>
이 시점에서 우리는 외국의 실태를 파악해 볼 필요가 있다. 일본은 학교안전에 관한 독립적인 법령은 없지만 학교보건법을 통해 학교안전교육...
안전신문  |  2004-02-01 19:44
라인
기술기준 정비가 안전 지름길
전기는 일상생활에 필요한 에너지를 소리도 냄새도 없이 공급해 주는 청정동력이다. 가정집의 조명, 냉장고, 컴퓨터 뿐만 아니라 농업, ...
안전신문  |  2004-02-01 19:40
라인
안 전 씨
          장 영 우
장영우  |  2004-02-01 15:30
라인
인터넷 시대 활짝!
인터넷 시대 활짝!
장영우  |  2004-02-01 15:23
라인
[사 설] 일자리와 안전
일자리 창출이 국민적 현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盧武鉉 대통령도 지난 14일 새해 첫 내외신 회견에서 ‘일자리 만들기’를 정책의 최우선 순위에 두겠다고 밝혔다. 노사정도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지난 12일 일자리 ...
안전신문  |  2004-01-25 19:20
라인
[특별기고] 안전교육을 실시하자 <上>
어린이가 위험한 나라. 섬뜩하게 들리지만 바로 우리의 모습이다. 우리나라가 그렇다. 매년 400여명의 어린이들이 교통사고로부터 희생...
안전신문  |  2004-01-25 18:56
라인
안전전문가의 자존심
20여년전 사회인으로서 첫 발을 디딘 회사에서 섬유직물수출을 담당할 때다.  당시 회사는 수익기반이 취약해 이의 타...
안전신문  |  2004-01-25 18:46
라인
"산재"부터 붙잡아야
"산재"부터 붙잡아야
장영우  |  2004-01-25 17:19
라인
안 전 씨
            &nb...
장영우  |  2004-01-25 15:44
라인
대책을 빨리 세워야
대책을 빨리 세워야
장영우  |  2004-01-18 17:47
라인
[사 설] 어린이 안전사고 대책
할머니 생신을 맞아 지난 6일 서울 근교로 가족 나들이를 나갔던 어린이가 청동 동상에 깔려 숨진 사고가 발생했다. 이 어린이는 잔디밭에 세워져 있던 무게 300kg 가량의 동상을 잡고 기념사진을 찍다가 변을 당했다....
안전신문  |  2004-01-18 17:44
라인
독일의 자동차 거울과 안전문화 실천
독일은 자동차 대국이다. 자동차의 품질, 성능, 안전, 편의성 등은 세계 최고를 자랑한다. 독일 자동차가 고가인데도 인기가 있고 잘 팔리는 이유는 호화롭거나 편리하거나 모양이 좋아서가 아니고 안전도가 높고 많은 사...
안전신문  |  2004-01-18 17:31
라인
화재사고 예방과 피해 최소화
2003년 우리나라에는 많은 재난재해가 발생했다. 연초에는 대구지하철 화재로 192명이 사망했고 추석 연휴 동안 태풍 매미로 인해 전국이 재해지역으로 선포되고 사망자수는 약 120여명, 재산피해는 4조8000억원에 ...
안전신문  |  2004-01-18 17:18
라인
[사 설]‘아침형’ 근로자가 되자
사람들은 새해를 맞으면 많은 다짐들 속에 시작한다.새해 새날은 ‘변화의 시작’이라는 심리적 동기에서 이처럼 새해만 되면 각자 소망을 되풀이 다짐하지만 며칠만 지나면 ‘작심삼일’로 잊어버리기 일쑤이다.만고의 진리인 ...
안전신문  |  2004-01-11 21:17
라인
'청계천 복원현장 안전'
지난해 7월 1일 착공 이후 많은 우려와 기대 속에 시작된 청계천 복원공사가 어느새 6개월이 지나 상·하부 철거공사 및 양안도로 정비공...
안전신문  |  2004-01-11 18:58
라인
풀어놓기 전에
풀어놓기 전에
장영우  |  2004-01-11 18:43
라인
안전을 모르는 원숭이
새해 벽두부터 국민안전 ‘실종’을 운운하기가 겸연쩍다. 그러나 좀 창피한 것 같지만 지금 우리의 현실이다. 지난 연말 국가 재난관리의 ...
안전신문  |  2004-01-04 16:2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기사제보구독신청고충처리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0-12 (필동2가, 안전빌딩)  |  대표전화 : 02-2275-3408
등록번호 : 서울 아 00477  |  등록일 : 2007.12.24  |  발행·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영
Copyright © 2021 안전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