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EO인터뷰
‘투명경영위원회’ 설치 등 비전 제시기아차 2016 지속가능보고서 ‘MOVE’ 발간


기아자동차(주)는 지난 한해 사회책임경영 성과를 담은 2016 지속가능보고서 ‘MOVE(무브)’를 발간했다고 16일밝혔다.
기아차 지속가능보고서는 다양한 이해관계자에게 사회책임경영에 대한 기아차의 의지와 성과를 투명하게 공개한다는 취지에서 2003년부터 매년 발간됐다. 기아차 이형근 부회장은 보고서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 기아차의 성과는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려는 기아차의 도전과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협력과 지지가 있었기에 가능한 결과였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기업시민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더 나은 세상으로 함께 나아갈 길을 제시하는데 임직원 모두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는 이번 보고서 주제를 기아차 사회공헌 슬로건인 ‘A Better Way to Go’로 정하고 지난 10년간 이룩한 성과를 바탕으로 더 나은 세상을 향해 함께 나아가는 동반자로서의 기아차의 노력과 비전을 제시했다.
아울러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행에 대한 글로벌 이슈인 UN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와 파리 기후변화협약 ‘신기후체제(POST-2020)’에 맞춰 기아차의 대응 현황과 목표를 제시했으며, 주요 국제표준, 동종업계 지속가능보고서, 미디어 분석을 포함해 전세계 자동차산업 리더 200여명의 의견을 반영해 △친환경차량 △협력사 △제품품질 △고용안정 △온실가스(기후변화) △고객만족 등 총 16가지 지속가능경영 핵심이슈에 대한 성과를 매거진 형태의 보고서에 알기 쉽게 담아냈다.
이와 함께 사진, 도표, 주요 숫자 등 다양한 시각적 요소들을 포함시켜 기아차만의 창의적인 디자인 감각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지속가능보고서는 이해관계자와 소통하기 위한 중요한 수단”이라며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반영하고 사회책임의 지속적인 실천과 개선 약속을 이번 보고서에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한편 기아차 지속가능보고서 ‘MOVE’는 매거진 형태를 최초 도입한 2009년 이후 비전 어워드 7회를 포함해 머콤社의 ARC 어워드 5회, 능률협회의 글로벌 스탠더드상 3회, 한국표준협회 우수보고서상 2회 등 총 17회에 걸쳐 수상을 하는 등 최고의 지속가능보고서로서 국내외에서 호평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기아자동차㈜가 이사회 내 독립적 주주권익 보호 기구인 ‘투명경영위원회’를 설치하고 주주와의 소통 강화를 기반으로 주주권익 보호 및 주주가치 제고에 앞장선다. 기아차는 지난 달 18일 제72기 정기주주총회 이후 열린 이사회에서 주주권익 보호 활동을 강화하고, 글로벌 수준의 주주친화적 경영환경 구축을 위해 이사회 내 투명경영위원회의 설치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투명경영위원회는 인수·합병(M&A), 주요 자산취득 등 주주가치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 경영 사항이나 배당과 같은 회사의 주주환원 정책 등 위원회가 중요하다고 판단하는 사안에 대해 이사회에 주주의 권익을 반영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또한 주주와의 소통 활성화 및 주주권익 향상을 위한 개선방안 발굴을 위해 회사의 핵심 현안을 상시적으로 공유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과의 소통을 기반으로 회사의 중장기 경쟁력 제고 방안 등에 대해서도 제언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주주권익 보호 담당위원은 주주 입장에서 의견을 적극 피력하고, 국내 투자자 간담회 및 해외 투자자 대상 NDR(Non-Deal Roadshow : 기업설명회) 등에 참석해 이사회와 주주 간 소통 역할을 담당한다. 위원회의 각종 활동 내역은 매년 발간되는 기아차 지속가능보고서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주주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편집국  sisanewsn@sisanewsn.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