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라이프
덴마크 음주 문화 ‘어나더 라운드’덴마크 음주 문화 ‘어나더 라운드’
‘어나더 라운드’는 무료한 일상에 사라진 열정을 되찾기 위해 알코올과 관련된 흥미로운 실험에 나선 4명의 아저씨들이 만들어가는 유쾌한 인생찬가로 찐 어른들의 술과 인생에 대한 찐한 이야기를 그린다.
 
“모든 인간은 혈중 알코올 0.05%(0.5g/ml)의 농도를 가지고 태어난다. 매일 이를 유지하면 창의적으로도, 용감하게도 만든다”는 이론을 직접 실천하는 아저씨들의 진지하면서도 귀엽고 짠하기까지 한 활약이 관객들을 울고 웃게 하는 흥폭발 대축제를 만든다.
 
매즈 미켈슨의 0.05% 음주 촬영론
특히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국제영화상을 탄 덴마크 영화 ‘어나더 라운드’의 주연을 맡은 매즈 미켈슨(54)과 영상 인터뷰를 했다. 덴마크의 자택에서 인터뷰에 응한 미켈슨은 엑센트가 있는 유창한 영어로 시종일관 진지한 자세로 군더더기 없는 답변을 했다. 미켈슨은 이 영화에서 매일 음주를 하는 고교 교사 마틴으로 나온다. 마틴은 혈중 알코올 농도를 어느 정도 유지하면 삶의 질이 개선된다는 이론에 따라 친구인 동료교사 세 명과 함께 매일 술을 마신다. 그러다가 친구들과 함께 삶의 큰 변화를 맞게 된다. 

 

혈중 알코올 농도를 어느 정도 유지하면 삶의 질이 개선된다는 이론은 실제로 있는 이론인가 아니면 허구인가? 라는 질문에 매즈 미켈슨은 “노르웨이의 심리학자가 발표한 이론이다. 항상 0.05%의 혈중 알코올 농도를 유지하고 있으면 삶의 질이 개선된다는 내용이다. 만약 우리가 태어날 때부터 0.05%의 혈중 알코올 농도를 유지하고 있다면 어떨 것인지 생각해 봤다. 

또 이 영화의 내용이 덴마크가 아닌 다른 나라 사람들에게도 어필하리라고 보는가.라는 질문에는 “영화는 덴마크 사람들 얘기이지만 전 세계 사람들이 다 수긍할 수 있는 내용이다. 영화를 홍보하기 위해 이탈리아와 프랑스에도 갔는데 그들은 비록 덴마크와 다른 음주 문화를 갖고 있지만 그 와중에도 서로 인정하는 것이 있음을 깨달았다. 첫사랑에 빠지는 것이 어떤 의미를 지녔는지를 알듯이 어느 나라를 막론하고 음주를 하면 대화가 흥겨워지고 다른 일들도 벌어지기 마련이다. 한 잔도 안 마시면 흥이 나지 않지만 두 잔 마시면 신이 나기 마련이다. 그러나 여덟 잔을 마시면 도가 넘게 된다. 따라서 음주는 국경을 초월해 우리가 모두 인정하는 공통점을 지닌 문화라고 하겠다.”
 
아울러 영화 촬영이 끝나고 집에 돌아가 포도주 한 잔을 마시고 싶을 때 음주에 대해 과거와 달리 생각하게 되었는가.라는 질문에는 “아니다. 물론 우린 영화들로부터 무언가를 배우긴 하지만 나와 동료 배우 세 명은 이번 영화 하루분 촬영이 끝나고도 심신이 최고의 컨디션을 유지했다. 영화 스토리에 신선한 아이디어를 주입한 것은 우리들이다. 
아울러 그는 “우선 이 영화는 감독 토마스 빈터베르그가 덴마크에 바치는 사랑의 헌사라는 것을 말하고 싶다. 음주 습관에 대해서 말하자면, 미국 사람들은 점심때 식당에서 사업에 관해 대화하면서도 포도주 한 병을 다 마신다. 그리고 차를 몰고 회사로 돌아가는데 내가 보기엔 이건 미친 짓이다. 이 영화는 음주에 관한 얘기라기보다 삶의 포용과 인생에서 놓친 것을 다시 붙잡는 것에 관한 얘기라고 하겠다. 내 음주 습관을 말하자면 모든 덴마크 사람들과 마찬가지다. 우리 세대는 아주 어렸을 때부터 음주를 시작했다. 그러나 지금은 많이 달라졌다. 이젠 직장에서 술을 마시지 않는다. 그런데도 덴마크는 별로 자랑스럽지 않은 세계 기록 보유국이다”라고 말했다. 이 영화에서 이론을 직접 실천하는 아저씨들의 진지하면서도 귀엽고 짠하기까지 한 활약이 관객들을 울고 웃게 할지 기대가 된다.                                           취재_ 김근혜 기자

김근혜 기자  khk77@sisanewsn.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