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라이프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2020년형 출시웅장한 익스테리어 미학 선보여 정교한 장인정신의 모던 인테리어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대표 백정현)는 50년전 첫 선을 보인 후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끊임없이 진화를 거듭하며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럭셔리 SUV로 인정받아온 레인지로버의 2020년형 모델을 출시한다고 최근 밝혔다.


오는 6월 출시 50주년을 맞는 레인지로버는 1970년 세계 최초로 럭셔리 SUV의 컨셉을 제시하며 등장한 후 럭셔리 자동차 시장의 품격과 가치를 대변해온 역사적인 모델로 평가받는다. 랜드로버 특유의 온로드 및 오프로드 주행 능력은 물론, 장인정신을 느낄 수 있는 최고급 소재를 대거 적용한 모델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프리미엄 럭셔리 SUV의 기준을 제시해왔다.
새롭게 선보이는 2020년형 전 라인업에는 레인지로버에는 운전자의 편의를 높이고 편안한 주행을 제공하는 진일보한 안전 및 편의 사양을 탑재해 플래그십 SUV로서의 입지를 강화한다. 
레인지로버는 기존 모델이 가지고 있던 고유의 디자인 언어를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세심한 변화를 통해 도로위에서 탁월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플로팅 루프, 부드럽게 이어지는 웨이스트라인 및 하부 액센트가 특징인 레인지로버는 그 실루엣 만으로도 어디서나 눈길을 사로잡으며, 시대를 대변하는 현대적인 디테일을 자랑한다. 프론트 그릴은 차량을 더욱 돋보이게 하며, 한 장의 알루미늄 판으로 제작된 클램셸 보닛은 더욱 부드럽고 길게 연장돼 레인지로버의 기품있는 외관을 완성한다. 벤트 피니셔가 포함된 프론트 범퍼와 사이드 벤트 그래픽, 사이드 액센트 그래픽 및 테일파이프 피니셔가 통합된 리어 범퍼는 한 단계 진보된 자연스러운 디자인을 연출한다.
국내 소비자가 선호하는 외장 색상인 그레이와 네이비의 컬러감도 한 층 더 고급스러워졌다. 2020년형 레인지로버에 아이거 그레이(Eiger Grey)와 포르토피노 블루(Portofino Blue)가 신규 색상으로 추가돼 선택의 폭을 넓힌 것. 또한, 새로운 22인치 글로스 블랙(Gloss Black) 휠도 선택할 수 있다. 최고급 소재와 정교한 장인정신으로 완성시킨 인테리어 곳곳에서도 럭셔리 SUV의 대명사 다운 차원이 다른 고급스러움과 아름다움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프론트 시트와 리어 시트의 기울기 각도가 커지고 쿠션이 깊어져 퍼스트 클래스급의 안락한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특히, 오토바이오그래피 모델에 기본 장착되는 리어 이그제큐티브 클래스 시트는 진정한 고급스러움을 보여준다. 프리미엄 베니어로 마감된 전동 전개식 센터 콘솔은 전개 시, 활용도 높은 수납 솔루션이 좌석 두 개와 자연스럽게 통합돼 럭셔리한 4시트 환경을 구성하도록 설계됐다. 또한 원터치 방식으로 작동하는 조수석 시트 이동 장치를 이용해 1열 조수석을 앞으로 최대한 밀어 뒷좌석 탑승자의 공간과 전방 시야를 극대화할 수 있다.
레인지로버 가솔린 모델의 V8 슈퍼차저 엔진(V8 Supercharged)은 경량 알루미늄 구조의 엔진으로, 내부 마찰을 최소화하여 진동과 소음을 감소시켰다. 최고출력 525마력, 최대출력 63.8kg/m의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5.4초만에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도달시키는 V8 슈퍼차저 가솔린 엔진은 국내 시장서 높아지고 있는 고성능 SUV에 대한 수요를 충족시켜줄 것으로 기대된다. 레인지로버 디젤 모델에는 레인지로버만을 위해 특별히 개발된 SDV8 터보 디젤 엔진(V8 Turbo Diesel)이 탑재된다. 최고출력 340마력, 최대토크 75.5kg/m을 자랑하는 고성능 엔진으로 최고 수준의 정교함과 혁신적으로 낮춘 Co2 배출량을 실현했다. 또한,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7.3초만에 도달하는 뛰어난 가속 성능으로 우수한 응답성 제공한다. 


레인지로버 롱 휠 베이스(LWB) 모델의 뒷좌석은 1.2m가 넘는 레그룸을 실현하여 쇼퍼드리븐이 가능한 독보적인 럭셔리 SUV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40도까지 젖혀지는 파워 리클라이닝 기능이 포함된 최고급 세미-아날린(Semi-Aniline) 가죽 시트, 핫스톤 마사지 기능, 히팅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발과 다리 받침대 등을 제공해 퍼스트 클래스의 승차감을 제공한다.
레인지로버 SV오토바이오그래피 모델은 기품 있고 우아한 외관을 완성하기 위해 다양한 차별화 요소가 적용됐다. 차량의 전면부는 유니크한 프론트 그릴과 곳곳에 적용된 아틀라스 피니시로 고급스러운 인상을 완성하며 측면부에는 브라이트 크롬(Bright Chrome) 인서트가 적용된 바디컬러 사이드 벤트 그래픽과 21인치 및 22인치 알로이 휠, 그리고 랜드로버 브랜딩이 적용된 블랙 브레이크 캘리퍼가 적용되어 차량의 존재감을 더욱 강조했다. 레인지로버 SV오토바이오그래피의 뒷좌석에는 고정식 리어 센터콘솔이 적용된 독립시트와 클래식한 분위기를 연출해주는 제니스(Zenith) 아날로그 시계가 탑재되어 있어 최상의 안락함을 선사한다.

재규어 랜드로버 백정현 대표는 “레인지로버는 랜드로버가 지난 50년간 정립해온 럭셔리 SUV의 기준이 되는 플래그십 모델”이라며, “2020년형 모델을 통해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된 레인지로버만의 독보적인 럭셔리함과 성능을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랜드로버는 레인지로버의 탄생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북극에 인접한 스웨덴 아르예플로그의 혹한 환경 테스트 시설에 너비 260m, 면적 53,092㎡에 달하는 크기의 레인지로버 50주년 기념 로고를 스노우 아트로 완성했다. 얼어붙은 호수 위에 자리잡은 랜드로버의 혹한 환경 테스트 트랙의 스티어링 패드 중앙을 가득 메운 압도적인 규모의 이 작품은 4대의 레인지로버 SV모델을 동원해 영국의 유명 스노우 아티스트인 사이먼 벡(Simon Beck)이 완성했다. 
레인지로버 SV 라인업은 한 차원 더 높은 수준의 고급스러움, 성능 및 역량을 제공하는 레인지로버의 결정체다. 2014년부터 재규어 랜드로버의 스페셜 비히클 오퍼레이션즈(Special Vehicle Operations, SVO) 부서의 전문 엔지니어와 장인들이 레인지로버 50년 역사상 가장 빠르고, 가장 럭셔리하며, 가장 특별한 모델들을 디자인하고 생산해왔다. 

지용웅 대기자  goyowo@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용웅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