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라이프
레이니 데이 인 뉴욕티모시 샬라메 낭만 뉴요커로 변신

살랑이는 봄바람과 함께 관객들의 감성을 터치할 <레이니 데이 인 뉴욕>에서 ‘개츠비’ 역을 맡은 티모시 샬라메가 낭만 뉴요커로 변신해 눈길을 끈다. 

뉴욕의 모든 것을 사랑하는 뉴요커 ‘개츠비’(티모시 샬라메), 영화에 푹 빠진 대학생 기자 ‘애슐리’(엘르 패닝), 봄비와 함께 찾아온 새로운 인연 ‘챈’(셀레나 고메즈)의 운명같은 만남과 로맨틱한 해프닝을 담은 영화 <레이니 데이 인 뉴욕>에서 ‘개츠비’ 역을 맡은 티모시 샬라메에 뜨거운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영화 '레이니 데이 인 뉴욕'(감독 우디 앨런)은 뉴욕의 모든 것을 사랑하는 뉴요커 ‘개츠비’(티모시 샬라메), 영화에 푹 빠진 대학생 기자 ‘애슐리’(엘르 패닝), 봄비와 함께 찾아온 새로운 인연 ‘챈’(셀레나 고메즈)의 운명같은 만남과 로맨틱한 해프닝을 담은 영화다.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시작하자마자 티모시 샬라메(개츠비 역)가 피아노 앞으로 다가가 연주를 준비하고 있는 모습. 조명이 켜지면 연주가 시작되고, 뒤이어 티모시 샬라메의 아름다운 목소리로 부르는 ‘Everything Happens to Me’가 영상을 타고 흘러간다. ‘Everything Happens to Me’는 1940년에 발매된 히트곡으로 프랭크 시나트라, 찰리 파커, 쳇 베이커 등 수많은 유명 재즈 아티스들에 의해 불린 재즈 클래식이다. 재즈 선율과 함께 티모시 샬라메의 라이브를 배경으로 뉴욕 거리를 홀로 거닐고 있는 그의 모습이 절묘하게 어울리며, '레이니 데이 인 뉴욕' 속 뉴욕의 로맨틱한 감성을 고스란히 전한다.

낭만 뉴요커 ‘개츠비’로 돌아오다
현재 할리우드 감독들의 원픽으로 손꼽히는 그가 이번에는 <레이니 데이 인 뉴욕>을 통해 낭만 뉴요커 ‘개츠비’로 돌아왔다. 뉴욕 출신인 ‘개츠비’는 주변 친구들과 달리 고전 영화와 클래식 재즈를 좋아하는 남다른 취향을 가진 인물이다. 다른 영화 속에 등장하는 트렌디한 느낌의 뉴요커들과는 대조적으로, 클래식한 분위기를 뿜어내는 것. ‘개츠비’는 봄비를 맞으며 오래된 담배 가게나 단골 호텔 피아노 바를 찾아가는 등 마천루 사이에 숨겨진 자신만의 장소에서 뉴욕을 즐기며 스스로를 위로한다. 


이 장면에서 티모시 샬라메는 뛰어난 노래 실력과 피아노 연주 실력을 뽐내며 만능 엔터테이너다운 모습을 보여준다. 이런 가운데 새로운 인연 ‘챈’과 우연히 만난 후의 ‘개츠비’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농담인지 진담인지 모를 속마음을 ‘챈’과 주고 받으며, 설렘 모먼트를 연출하는 것. 티모시 샬라메 특유의 눈웃음과 제스처들이 더해진 ‘개츠비’의 반전 면모는 관객들의 얼굴에도 미소가 번지게 할 것이다. 
티모시 샬라메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에서 강렬한 첫사랑에 빠지는 소년 ‘엘리오’로 분해 감성적인 연기를 선보여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주연상에 최연소 노미네이트 되었다. 뿐만 아니라 뉴욕 타임즈가 뽑은 2017년 10대 배우에 선정되었고 두터운 팬덤까지 형성했다. 이어 <레이디 버드>에서는 지적 허세로 가득한 소년 ‘카일’ 역으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치는가 하면 <뷰티풀 보이>에서는 한때 총명했지만 약물에 중독된 ‘닉’ 역을 맡아 삶이 피폐해지는 일련의 과정을 리얼하게 선보여 세계 유수 영화제의 호평을 받았다. 낭만 뉴요커 ‘개츠비’로 완벽 변신하여 올봄 관객들의 심장을 저격할 티모시 샬라메를 만날 수 있는 <레이니 데이 인 뉴욕>은 오는 5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근혜 기자  sisanewsn@sisanewsn.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근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