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라이프
봉준호 ‘기생충’ 4관왕… 美 아카데미 작품·감독·국제영화·각본상전 세계의 찬사 받으며 거장 반열에 기생충 봉준호 감독… 세계 우뚝 서다

봉 감독의 영화 ‘기생충’은 지난달 9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외국어영화상인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 작품상을 차례로 받아 4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기생충’ 인터뷰만 600번… 열정으로 얻은 결실
봉 감독은 국제영화상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한국어로 “이 상의 이름이 바뀐 뒤 첫번째 수상자가 되어 의미가 깊다”며 “오스카가 추구하는 방향에 지지와 박수를 보낸다”고 했다. 이어 송강호와 이선균 등 출연 배우들과 편집감독, 미술팀 이름을 일일이 호명했다. 기생충은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국제 장편 영화상을 비롯해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미술상, 편집상 총 6개 부문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이중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 한진원 작가는 아시아 최초로 각본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

해외 주요 매체들은 기생충의 국제영화상 수상을 일찍이 점쳤다. 할리우드 전문가와 이용자 의견을 모아 시상식을 예측하는 사이트 골드더비(GoldDerby)가 조사한 결과 기생충이 국제영화상을 수상할 것이란 의견이 24.6%로 가장 많았다. 1955년 첫선을 보인 외국어영화상은 올해부터 국제장편영화(International Feature Film)상으로 이름이 변경됐다. ‘외국’이라는 단어가 글로벌 영화 제작 환경에서 맞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대해 봉 감독은 수상 소감에서 “이름을 바꾼 첫 해에 수상해 기쁘다”며 ‘개명’에 담긴 철학에 지지를 표명했다. 


‘기생충’ ‘봉준호 장르’의 최정점
<기생충>(제작 바른손이앤에이, 제공·배급 CJ엔터테인먼트)은 <설국열차>(2013), <옥자>(2017)로부터 8년, 전작 <마더>(2009) 이후 10년 만에 다시 충무로로 돌아와 만든 프로젝트로 국내뿐만 아니라 가까이는 5월 열리는 칸국제영화제 조직위, 세계 영화 팬들의 조급증을 증폭시켜온 작품이다. 자본주의사회, 서울 도심에서 살아가는 두 계급의 충돌을 그리고 있다는 점에서 중년의 봉준호 감독이 보는 대한민국의 현재를 적나라하게 그리기도 했다. <살인의 추억>(2003), <괴물>(2006)에서 각인된, 코믹한 모습 안에 페이소스를 갖춘 봉준호의 페르소나 ‘소시민 송강호’ 캐릭터를 다시 볼 수 있다는 기대감은 물론, <마더>로 이미 경험한, 지는 해와 부는 바람을 기어코 잡아내고야 마는 홍경표 촬영감독과 봉준호 감독이 만들어내는 극강의 비주얼을 다시 경험할 수 있는 영화이다. 
특히 기존 장르의 틀에 갇히지 않고 허를 찌르는 상상력을 선보여온 그가 내놓은 ‘기생충’은 ‘봉준호 장르’의 최정점이라고 할 만큼 봉준호다운, 봉준호스런 영화다.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가족희비극으로, 극과 극의 삶의 조건을 가진 두 가족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김기영 감독 마니아… 영화 본 후 ‘광분상태’ 
봉준호 감독은 김기영(1919~1998) 감독님의 마니아였다라고 말하다. 그는 “1990년대 중반, 학교를 갓 졸업한 후 생활비도 없이 가난했던 시절, 당시 영화 속 기택네 집보다 훨씬 작은 아파트에서 살 때였다. 나름 영화학도라고 케이블 영화티비의 유료 채널을 시청했는데, 거기서 김기영 감독님의 영화를 모아서 방영했다. ‘하녀’, ‘충녀’, ‘이어도’, ‘육식동물’ 등 그 분의 작품을 집중적으로 몰아볼 수 있는 기회였는데, 영화를 본 후 나는 완전히 광분상태였다. 부자, 브루주아의 욕정과 욕망, 외부에서 뭔가 침투하는 그런 느낌이 강렬하게 다가오면서 역시 ‘마스터’구나 싶었다. 영화 ‘하녀’에서의 계단의 쓰임새, 당시 꼬마 아역배우였던 안성기 씨가 굴러 떨어지던 그 계단 장면도 인상 깊었다. 김 감독님이 살아계셨으면 꼭 이 영화를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다. ‘하녀’와 ‘기생충’이 동시 상영하면 재미있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특히 기생충은 스토리의 설계나 미장센이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예술인 집안으로 알려져 있는데, 그동안 걸어온 영화인이었던 그는 가족의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 (봉준호 감독의 할아버지는 소설가이자 시인인 박태원, 아버지는 1세대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화가였던 고 봉상균 전 영남대학교 미대 교수다.)


봉 감독은 “외할아버지는 마치 동화 속의 인물처럼 다가온다. 북한에서 돌아가셔서 실제로 뵌 적은 없다. 6.25 전쟁 통을 겪으며 외할아버지와 큰 이모는 북한에, 어머니와 다른 4남매는 남한에 살게 되면서 이산가족이 됐다. 고교시절에 ‘구인회’(九人會)에 대해 배우면서 외할아버지 성함이 나와서 신기했다. 이상 시인과 친하셨다더라. 제가 외탁했다고 하는데, 사진을 보면 저와 비슷하다. 저는 아버지 영향을 많이 받았던 것 같다. 재작년에 돌아가셨지만, 늘 그림을 그리셨고 서가엔 그래픽 책이나 사진집 등 신기한 책들이 많았다. 1970년대 해외 출장이 흔치 않던 시절 외국에서 사 오신 책들인데, 나 역시 어린 시절부터 많이 접했다. 나도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해서 5살 때부터 만화를 그렸다. 만화가가 되고 싶었던 적도 있었고, 어렸을 때 샷을 직접 그렸다. 이번 ‘기생충’ 역시 모든 스토리보드를 직접 그렸다. 출판사 측 요청으로 조만간 책으로도 출간할 예정이다.”라고 회고했다.


봉 감독의 아버지는 국립영화제작소에서 미술실장으로 근무하셨다고 한다. 그는 아버지에 대해 “산업디자인을 하셨다. 1960년대 한국 영화 전성기 시절, 2~3년 정도 국립영화제작소에 계셨다. 김기영 감독님의 ‘하녀’ 타이틀을 그리셨다. 꼬마 아역 배우 안성기가 실뜨기를 하고 있고 그 위에 ‘하녀’라고 타이틀이 내려오는데 그 작업을 하셨다. 오래 계시진 않았지만, 당시 영화인들을 많이 접하셨다고 하더라. 넓게 보면 영화인 생활을 잠시 하신 거다. 그래서인지 영화인들은 거칠 다면서 제게 영화 분야는 하지 말라고 하시더라. 하하. 영화인들이 무섭게 느껴지셨나 보다.”고 말하며 그는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사진들을 찾아서 정리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아버지가 마지막으로 보신 영화가 ‘설국열차’였다. 2016년 ‘옥자’를 찍고 귀국한 직후 아버지께서 병원에 입원하셨는데 영화 개봉 전에 돌아가셨다. 영화 ‘기생충’과 ‘옥자’를 보여드리고 싶다. 절친도 묻더라. 아들과 아버지가 멀리서 전등으로 깜빡깜빡 할 때 서로 다른 세계에 있는 듯한 느낌을 받았나 보더라. 나도 시나리오 작업을 할 때 의식하지 못했던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제가 1990년에 데뷔하고 20여 년간 한국 영화계엔 눈부신 발전이 있었지만, 동시에 젊은 감독들이 모험적인 시도를 하기엔 점점 더 어려워지는 추세다. 그래서 재능 있는 친구들이 산업에 흡수되기 보다는 독립영화를 만든다. 상업 영화와 독립 영화가 평행선을 이루는 게 안타깝다”라고 밝혔다. “영화계가 활력을 되찾으려면 독립 영화와 상업 영화관의 긍정적인 상호 침투가 필요하다”라며 “제작·배급사도 영화가 가진 리스크를 두려워 말고 더 도전적인 영화가 나올 수 있게 껴안아야 한다. 다행히 최근 훌륭한 독립영화들이 여기저기서 꽃 피고 있기 때문에 좋은 충돌이 일어나리라 희망한다”라고 덧붙였다. 또 “작년 5월 칸영화제부터 지금까지 영화사적 사건이 많이 일어났고, 또 그렇게 기억될 수밖에 없겠지만, 사실은 영화 자체가 기억됐으면 좋겠다”라며 “배우들의 멋진 연기, 모든 스태프가 만들어낸 장면 하나하나, 그리고 그 장면에 들어간 제 고민이 기억되길 바란다”라고 맺었다.                  

지용웅 대기자  goyowo@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용웅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