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라이프
오감으로 만나는 ‘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 체험 전시반 고흐의 명작과 사진 촬영까지 감성 전시 새 지평 연다!

세기의 천재 화가 빈센트 반 고흐를 소재로 한 감성과 지성을 모두 만족시킬 체험 전시가 오는 19일 우정아트센터에서 열린다. 반 고흐 특유의 서정적이면서도 드라마틱한 감성과 미술 역사에 가장 중요한 화가로 꼽히는 고흐에 대한 더 깊은 이해를 동시에 담아낼 ‘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 체험 전시가 감성과 지성 모두를 채워줄 유일한 전시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 체험 전시는 그의 주요 작품을 연대기 순으로 나열해 극적인 삶을 살았던 고흐의 인생을 촘촘히 담아내 일반 대중이 거장에 대해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고안됐다. 관객들은 반 고흐의 삶의 여정에 직접 들어가 그의 작품을 보고, 듣고, 만져보며 불세출의 화가에 대한 새로운 시각에서의 이해와 지식을 섭렵할 수 있다.

또한, 해당 전시가 암스테르담 반 고흐 미술관이 제작에 나선 공식 전시인 만큼, 전시 및 체험물 전반에 입혀진 그의 감성을 한발 더 가깝게 느낄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관람객들은 반 고흐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작품 속 풍경을 그대로 재현해낸 공간에 직접 발을 들임으로써 자신도 반 고흐의 작품에 일부가 된 듯한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귀추가 주목된다.

반 고흐의 삶 촘촘히 담아낸 감성과 지성
반 고흐의 대표작인 ‘반 고흐의 방’을 실제크기로 재현해 반 고흐의 침대에 누워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마련했고 그가 생전에 거닐었던 카페와 마을, 집 등을 직접 돌아볼 수 있도록 고안해 눈길을 끈다. 실제 크기의 짚단과 수레 속에서 반 고흐의 삶을 느껴볼 수 있는 동시에 감성 사진과 같은 분위기 있는 사진도 남길 수 있어 뜨거운 반응이 예상된다. ‘반 고흐의 작품과 삶을 전 세계인과 공유한다’는 ‘반 고흐 미술관’의 사명을 실천하기 위해 국내 최고 엔터테인먼트사인 마스트 엔터테인먼트와의 공동 주최로 직접 제작한 ‘빈센트 반 고흐를 만나다’ 체험 전시는 오는 4월 19일부터 8월 25일까지 우정아트센터에서 전시된다.

 

About the Artist
1853년 네덜란드 작은 시골마을의 목사의 아들로 태어난 빈센트 반 고흐는 어렸을 때부터 진지하고 내성적이며 어린아이답지 않게 생각이 깊었다고 한다. 고흐 부모는 이런 아들을 기숙학교에 보내지만 가난 때문에 학업을 중도 포기하게 된다. 고흐는 1869년 숙부의 화랑에서 일하며 그림을 접하게 된다. 이어 런던과 파리에서도 화랑에서도 일을 하였다. 그러다 돌연 성직자의 길을 열망하며 신학대학 입학을 준비하지만 낙방하였다. 27세가 되던 1880년부터 화가가 되기로 결심했다. 


초기에는 주로 어두운 색채의 그림을 그렸지만 1886~1888년 파리에 머물면서 인상주의 작품에 영향을 받아 작품의 색채가 점차 밝아졌다. 전원생활을 꿈꾸며 찾은 아를르에서는 꼼꼼한 필촉과 타는듯한 색채의 작품을 그려내며 반 고흐 특유의 화풍을 전개시켰다. 1888년, 고흐는 새로운 예술촌 건설을 꿈꾸며 동료들을 아를르로 초청했고, 모험심이 강한 고갱은 이를 수락했다. 그러나 그 해 12월부터 고흐의 정신병 발작이 심해져 결국 고흐는 정신병원에 입원했고, 작품 활동을 지속해 나갔다. 그리고 1890년 7월 29일 그는 권총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이동현 기자  jineui@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