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정부 5대 추진과제 ‘관광 혁신전략’ 발표2022년 외래관광객 2,300만명, 관광산업 일자리 96만명 이룬다

관광산업 혁신을 통한 새로운 도약을 위해, 정부는 ‘22년까지 외래관광객 2,300만명을 목표로 ‘지역·콘텐츠·관광산업’ 세 부문의 혁신 등 5대 추진과제를 중심으로 ‘대한민국 관광 혁신 전략’을 마련했다.


국제관광도시·관광거점도시로 지역관광 육성
한국을 찾는 관광객의 지역별 방문 비중을 보면 서울이 78%로 압도적이다. 제주, 부산 이외의 지역 방문율을 10% 미만에 불과하다. 별다른 볼거리도 없고, 서비스도 부족하다고 여기기 때문이다. 세계경제포럼의 글로벌 관광 경쟁력 평가를 보면, 한국은 세계 136개국 중 19위를 기록하고 있다. 정보통신기술, 쇼핑, 편리한 교통 등 한국의 관광 경쟁력이 인정받은 결과다. 한류 관광, 평화 관광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면서 한국의 관광 경쟁력 순위는 2015년 29위에서 10계단 상승했다. 하지만 면세점 등 쇼핑 기업들의 과도한 수수료, 여행업체들의 타성적인 관광 코스, 질 낮은 관광상품은 한국 관광의 단점이다. 사드 배치로 인해 중국인 단체 관광객도 여전히 주춤하고 있다. 해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 또한 다른 국가와 비교하면 걸음마 단계다. 


이에 정부가 오는 2022년까지 지역관광을 육성하고 관광콘텐츠와 관광산업을 혁신함으로써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을 2천300만명으로 확대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관광산업 일자리를 올해 58만명에서 96만명으로 늘리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이 같은 전략을 제시한 문화체육관광부는 ‘국제관광도시’와 ‘지역관광거점도시’를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지역관광의 성공 모델을 만들어내면서, 동시에 관광객을 분산하겠다는 전략이다. 문체부는 서울·제주를 제외하고 세계적인 관광 도시로서의 잠재력을 가진 광역시 한 곳을 ‘국제관광도시’로 키워나가기로 했다. 일정 수준의 기반시설을 갖춘 기초지자체 4곳에 대해서도 ‘관광거점도시’로 선정해 지역관광의 중심지로 지원할 방침이다. 
또 노후했지만, 잠재 경쟁력이 있는 관광도시에 대해서는 재생사업을 거쳐 ‘체류형 여행지’로 만들고 숲·농촌·낚시 등 체험형 프로그램을 발굴하기로 했다. 오는 8월 제주에서 ‘한국형 마스(MaaS·관광객 관점에서 교통수단을 조회, 예약 종합 지원)'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마스(MaaS, Mobility as a Service)는 관광객의 관점에서 최적 이동 경로 도출, 버스·철도·항공 등 다양한 교통수단의 스케줄 조회, 예약, 결제를 종합적(원스톱)으로 지원하는 서비스다. 이러한 혁신을 뒷받침하기 위한 관광수요 확대정책도 적극 추진한다.  
최근 급증하는 개별관광객의 비자 발급을 더욱 편리하게 하기 위해, 지금까지 4개 지역만 허용했던 중국의 복수비자 발급을 소득수준 상위 13개 지역으로 확대하고, 동남아 3개국(베트남, 필리핀, 인도네시아) 단체 전자비자 제도 도입 및 인도 단체비자 제도를 도입한다. ‘스마트헬프데스크’와 공공와이파이 확충을 통해서도 관광환경을 개선할 계획이다. 


정부는 관광콘텐츠 혁신과 관련해 한류뿐만 아니라 비무장지대(DMZ)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그동안 통행이 금지됐던 DMZ는 국민들이 직접 걸어볼 수 있도록 개방한다. 민통선 이북지역 일부와 철거 감시초소(GP)를 잇는 ‘평화의 길 10길’을 조성, 올해 상반기에 3개 구간을 시범 운영하도록 하고 평화관광 테마열차도 추진하기로 했다. 또 GP 철거 잔해물을 활용한 예술 프로젝트, DMZ 평화음악제, DMZ 국제다큐영화제 등을 통해 DMZ를 ‘평화관광’의 상징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한류와 관련해서는 내년부터 대규모 K팝 축제를 매년 2회 정기적으로 연다. e스포츠를 새로운 관광 형태로 육성, 상설 경기장을 만들고 국제대회도 개최한다. 
해양레저 관광에서는 ‘K-오션(Ocean) 루트’를 개발하고 크루즈·섬 관광을 활성화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특히, 해역별 특성에 따라 7대 권역을 설정해 권역별로 ‘해양레저관광’ 거점으로 조성하고 전국 일주 바닷길인 K-오션루트를 만들기로 했다. 관광산업 혁신안도 마련됐다. 정부는 초기기업 발굴, 사업체 융자 지원 위주였던 현재의 관광산업 정책을 ‘예비창업-초기창업-성장-선도기업’ 등 성장단계별 지원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부처 간 협업을 통해 2022년까지 관광 창업 초기 기업 1천개를 발굴, 육성하겠다는 목표다. 관광벤처사업 공모를 통해 융·복합 관광기업 창업을 지원하고, 현재의 사업화 자금 지원액도 현재 기업당 2천250만원에서 최대 5천만원으로 늘린다.
금융자금 지원도 제조업 수준으로 맞추기 위해 ‘관광기업육성펀드’를 최대 2천억원 규모로 늘리고, 관광사업체가 관광기금 융자를 받을 수 있도록 올해 안에 ‘신용보증제도’도 새로 도입할 예정이다. 이번 대책을 통해 2022년까지 방한 외래관광객을 2,300만 명으로 확대하고, 관광산업 분야에서 96만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이끌어 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유인경 기자  sisanewsn@sisanewsn.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