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덕원 김건우 변리사대학 특허를 이전받아 기업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아이디어나 업그레이드된 기술력을 확보하는 등 성장동력이 필요하다. 이러한 성장동력을 기업 내부에서 자체적으로 발굴할 수 있다면 좋겠지만, 연구개발 자원이 충분하지 않은 대부분의 기업들에게는 이것이 쉽지 않은 일이다. 이와 같은 경우에 고려해볼 수 있는 대안들 중 하나는, 대학이나 공공기관이 보유한 특허를 이전받아 이를 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활용하는 것이다. 필자가 그간 대학이나 공공기관으로부터의 특허 이전 및 사업화를 도왔던 다양한 경험을 토대로, 특히 대학의 특허를 이전받아올 때 어떠한 장점들이 있는지에 대하여 설명하고자 한다.

먼저, 대학의 특허는 다양한 분야의 새로운 아이디어를 기호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는 점에서 아이디어 종합 백화점이라 할 수 있다. 따라서, 기업은 다양한 특허들을 살펴보고, 그중에서 우리 기업의 사업 분야와 관련 있는 특허를 자유롭게 선택하면 된다. 물론, 일반인의 눈으로 우리 기업에서 요구되는 것과 100% 매칭되는 특허를 찾기가 쉽지는 않지만, 필자와 같은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다면 어려운 것도 아니다.

다음으로, 경우에 따라서는 특허를 이전받은 후 대학으로부터 꼼꼼한 사후관리 서비스까지 받을 수 있다. 일 예로, 필자의 고객 중에서는 이전받은 기술과 관련하여 발명자인 교수님의 적극적인 협조로 정부 R&D 지원사업을 컨소시엄 형태로 진행함으로써, 이전받은 기술의 사업화에 큰 도움을 받기도 하였다. 또 다른 사례로는, 발명자인 교수님과 연구실을 기업의 R&D 센터로서 적극적으로 활용함으로써, 연구개발 자원이 부족한 중소기업의 한계를 극복하기도 하였다.
한편, 대학의 특허를 이전받음으로써, 우리 기업의 성장동력이 될 우수한 특허를 손쉽게 확보하여 기술력을 한층 업그레이드할 뿐만 아니라, 해당 특허를 사업화하는데 필수로 요구되는 자금까지 다양하게 지원받을 수 있다. 자금을 지원받는 방법은, 크게 정부 R&D 지원사업을 이용하는 방법과, 보증기관을 통해 사업화 자금을 보증받는 방법으로 나눌 수 있다.

첫째, 정부 R&D 지원사업을 이용하는 방법은, 대학 특허를 이전받은 후, 이전받은 특허의 사업화를 위한 맞춤형 정부 R&D 지원사업을 활용하는 것이다. 중소벤처기업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역별 테크노파크 등 여러 기관에서 다양한 맞춤형 이전기술 사업화 지원사업들을 운영하고 있으므로, 우리 기업의 상황에 맞는 적합한 사업을 찾아서 활용하면 된다. 이때,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발명자인 교수님 및 대학의 도움을 받으면 훨씬 손쉽게 지원사업을 이용할 수도 있다.
둘째, 보증기관을 통해 사업화 자금을 보증받는 방법은, 특허를 이전받기 위해 소요되는 자금 및 이전받은 특허를 사업화하는데 필요한 자금까지 보증기관의 보증 프로그램을 활용하는 것이다. 기술보증기금에서는 대학이나 공공기관의 특허를 이전받아 사업화하는 경우 다양한 보증 프로그램 및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므로, 우리 기업의 상황에 맞는 적합한 프로그램을 찾아서 활용하면 된다.
마지막으로 대학의 특허를 이전받는 것과 관련하여, 꼭 당부드리고 싶은 말씀이 있다. 그것은, 특허를 이전받는 비용을 너무 아끼려고 하지 말라는 것이다. 특허를 이전받는 비용을 아낌으로써 얻는 혜택보다, 발명자인 교수님이나 대학이 특허 이전 금액에 만족하여 사후관리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해줌으로써 받을 수 있는 혜택이, 우리 기업에 훨씬 유리하기 때문이다.        

편집국  sisanewsn@sisanewsn.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