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창립35주년 기념예배신천지 창립 35주년…“시작은 미약하나 끝은 창대”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총회장 이만희·이하 신천지예수교회)이 지난달 14일 창립 35주년을 맞았다. 신천지예수교회는 이날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한 가운데 35주년 기념예배를 가졌다. 


창립 35주년 기념 영상에는 신천지예수교회가 시작한 때로부터 안양시 비산동 동산아파트 지하에 마련한 첫 성전과 이후 복음 전파 활동,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발전 과정 등이 담겼다. 이만희 총회장은 “물이 맺혀 방석이 젖고, 화장실도 없는 곳에서 신천지 기반을 세웠다. 어느 시대를 막론하고 모진 찬바람은 불어 왔지만, 꿋꿋이 달마다 12가지 열매를 맺어 왔다. 시작은 미약하나 끝은 창대하게 됐다”고 소회했다. 
1984년 창립된 신천지 예수교회는 현재 전 세계 20여만 명의 성도가 12지파를 구성해 신앙생활을 하고 있다. “신약성경(요한계시록)이 이루어진 복음을 전하자”며 시작한 신천지예수교회는 ‘말씀 중심’의 신앙으로 전 세계적으로도 유례없이 가파른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 1993년에는 아시아(중국)에 첫 교회를 설립했으며, 1995년에는 12지파 체계를 갖췄다. 이후 1996년 북아메리카(미국 LA) 교회 설립에 이어 2000년 유럽(독일)과 2009년 오세아니아(호주), 2012년 아프리카(남아공)에도 교회가 설립됐다. 지난해부터는 남아메리카 선교 사역도 시작, 전 세계로 복음 전파 활동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 총회장은 창립35주년 기념예배를 인도하며 “35주년에 이르는 오랜 세월 동안 우리는 하나님 역사를 해 왔다. 산에서 들에서 예배드리면서도 오직 이 성경말씀을 전하겠다는 마음 하나로 지금까지 길을 걸어왔다”며 “입에 발린 형식적인 신앙은 많아도 하늘이 인정하는 신앙은 없는 이 때, 누구보다 먼저 우리는 하나님 말씀으로 비춰 내 자신이 어떤 존재인가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후 12지파 사역자들의 사령장 수여와 전국 신천지예수교회 장로들을 대표한 노진철 장로회장의 축사, 이 총회장의 축복기도가 이어졌다. 신천지예수교회 측은 “기성교회의 핍박 가운데서도 성장을 이룰 수 있었던 것은 하나님이 함께 하시기 때문”이라면서 “더욱 겸손하고 낮아지는 신앙인, 많은 사람들에게 생명의 말씀을 전할 수 있는 본이 되는 신앙인이 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DPCW, 세계평화의  평화 국제법 될 것’ 
‘新국제법 DPCW 10조 38항’ 세계 평화 가능성 

대한민국에서 전세계 평화 석학들과 전문가 및 시민단체가 모여 新국제법으로 주목받는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 선언문(DPCW)’의 가능성을 재확인하고 UN상정을 위한 결집에 나섰다. 지난달 14일 서울서 ‘DPCW 3주년 기념식’이 개최됐다.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대표 이만희·이하 HWPL)이 주최한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전·현직 장관 및 국회의원 등 정계인사와 정치·사회·교육·종교 분야별 전문가 및 시민단체 등 3만여 명이 참석했다. 특히 이날 여성·청년·시민단체는 UN 회원국 193개국 전·현직 대통령과 UN대사를 대상으로 DPCW의 지지를 호소하는 ‘평화 손편지(Peace Letter) 캠페인’을 진행했다. 오는 9월 UN총회를 앞두고 전세계 시민들이 직접 DPCW의 UN상정 및 통과를 위해 나선 것이다. 
프라빈 파렉 HWPL국제법제정평화위원회 의장 겸 인도 변호사협회 대표는 “현재 DPCW는 ‘중미의회 (Central American Parliament)’와 55개국 아프리카연합 의회기구 ‘범아프리카의회(Pan-African Parliament)’, 동유럽의 전직 국가원수로 구성된 ‘발트흑해이사회’ 등 국제기구가 지지하는 촉망받는 평화법”이라며 “앞으로 DPCW가 국제법의 한 부분으로 자리잡아 법적 효력이 있는 문서가 될 수 있도록 HWPL의 평화 행보는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현숙 세계여성평화그룹(IWPG) 대표는 “현재 세계여성평화그룹은 UN에 특사를 파견했으며 대통령과 영부인, 외교부장관에게 평화 손편지를 보내는 등 DPCW의 지지를 촉구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3·14평화 손편지 2차 운동을 펼치는 등 DPCW의 UN상정의 그날까지 37억의 여성과 하나로 평화의 행보를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만희 HWPL 대표는 “쉬지 않고 (전세계를) 돌고 돈다. 30바퀴를 돌았지만 전쟁을 원하는 이 단 한사람도 없었다. 저 하늘의 수천수만의 별 가운데 유일한 생명이 있는 이 좋은 지구촌을 파괴해야겠는가! 이제는 더 이상 전쟁이 발생하지 않도록 법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면서 DPCW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올해로 3주년을 맞은 DPCW는 2016년 3월14일 세계 최초로 공표됐다. DPCW는 전쟁의 원천적 차단을 골자로 하는 법안으로 국제법 전문가로 구성된 HWPL 국제법제정평화위원회를 통해 발표됐다. 1조 무력의 위협 및 무력 사용 금지로 시작해 자결권, 종교의 자유, 평화문화의 전파 등 전쟁 차단 및 분쟁해결과 평화문화 확산을 위한 10조 38항으로 이뤄졌으며, 평화 세계 구축을 위한 국가는 물론 시민의 참여를 강조하고 있다.                           

지용웅 대기자  goyowo@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용웅 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