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인터넷은행 시장의 변화와 혁신, 그들이 가져온 변화금융권 변화 이끈 ‘이용자 편리’… 은행권 디지털 금융으로 체제 변환

인터넷전문은행 두 곳이 국내에 설립된 지 1년이 흘렀다. 정부는 국내은행의 경쟁을 촉진하기 위해 ICT 사업자들의 은행 소유 지분 제한을 풀어주는 은산분리를 단행하고, 올해에는 또 다른 인터넷전문은행을 인가할 계획이다. 직관적인 사용자 인터페이스 등이 은행업계를 바꿔놨다고 판단한 셈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금리, 모바일 인터넷전문은행은 오프라인 점포 없이 온라인과 모바일로 사업을 하는 은행이다. 


은행이 고객만족도 제고를 위해 경쟁하는지 여부를 설문조사한 결과 보통 이하에 대한 평가를 내렸으며, 이를 타개하기 위해 인터넷전문은행 신규인가 추진방안을 올해 말 발표하겠다는 것이다. 인터넷전문은행 ‘원년’을 맞이한 기존 은행들은 어떤 입장일까.
‘메기효과’ 올해 케이뱅크, 카카오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이 등장한 후 금융권에 미친 영향을 압축한 표현이다. 두 은행은 금리 경쟁력과 모바일 플랫폼 등 공급자가 아닌 소비자 위주의 영업으로 금융권 판도를 흔들었다. 아울러 1992년 평화은행 이후 24년 만의 은행 신설 인가라는 의미와 더불어 금융권에 대대적인 변화와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는 전망과 분석이 쏟아졌다. 둘 다 오프라인 지점이 없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케이뱅크는 PC와 모바일을 병행하는 영업 방식인 반면 카카오뱅크는 모바일 단일 플랫폼만 이용이 가능하다. 공인인증서나 OTP(일회용 비밀번호 생성기) 없이 계좌를 만들고, 기존 은행의 10분의 1에 불과한 해외송금 수수료와 소비자에게 유리한 예금·대출 금리 등이 강점이다. 시중은행들도 조직 개편과 인력 확보를 통해 변화와 혁신을 꾀하고 있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당장 시장의 구도를 바꿀 만큼의 파급력은 아니지만, 은행권 전체가 디지털 금융으로 체제 변환을 시도하고 있는 점에 비춰 영향력이 큰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케이뱅크, 모바일로 만나는 제1금융권 은행
케이뱅크는 언제 어디서나 금융서비스 전반을 이용할 수 있는 진짜 모바일 은행이다. 조회, 송금뿐 아니라 모든 은행업무를 24시간 365일 할 수 있다. 인터넷전문은행 출범은 오전 9시에서 오후 4시라는 은행서비스 시간에 대한 개념을 바꿨다. 또한 케이뱅크는 신분증을 소지한 채로 영상통화를 해서 본인인증을 완료하는 방식을 취한다. 카카오뱅크와 달리 365일 24시간 제한 없이 아무 때나 상담원과 전화 연결이 가능하다는 점이 편의성을 높인다. 또한 PC와 스마트폰 모두에서 뱅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수수료는 GS 편의점에서만 무료이다.인터넷 은행 다운 간편함이 돋보인다. 
이와 함께 케이뱅크는 간편 송금 시 휴대폰 전화번호를 활용해 문자 메시지를 전송하는 방식을 택했다. 케이뱅크의 체크카드는 통신 캐시백형과 포인트 적립형으로 나뉜다. 통신 요금을 캐시백 해주는 형식과 케이뱅크 포인트를 적립하는 형식 중 하나를 선택하면 된다. 통신 요금 캐시백에는 휴대폰은 물론 인터넷, IPTV 등의 KT 연계 상품이 해당된다. 카카오뱅크의 카카오프렌즈 캐릭터 체크카드가 많은 사랑을 받자, 케이뱅크는 네이버페이와 합작해 라인 프렌즈 체크카드를 출시하기도 했다. 금리에 있어서 케이뱅크는 입출금 통장 1.20%, 정기예금 2.10%, 자유적금 2.50%의 금리를 제공한다. 고객마다 금리를 동일하게 적용하는 카카오뱅크와 달리 케이뱅크는 우대조건을 충족해야 하고, 그렇지 않을 경우 실제로 적용되는 금리에는 차이가 있게 된다. 대출은 신용대출이 2.67% 금리였으나 현재 판매가 중단된 상태이고, 마이너스 통장 금리는 5.50%이다.  

카카오뱅크 “고객 편의성 추구하는 것이 혁신”
카카오뱅크는 출범 당시 일주일 만에 150만 계좌, 그리고 다시 13일 만에 200만 계좌를 돌파하면서 예상보다도 훨씬 크고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먼저 카카오뱅크는 실명 확인을 하면 신청자 명의의 타행 계좌로 1원이 입금된다. 이때 입금자명을 확인하는 것으로 본인 입증을 할 수 있다. 상담원 연결은 오전 9시에서 오후 10시 사이로 제한하고 있고, 뱅킹 서비스는 스마트폰으로만 이용할 수 있다. 올해 말까지 ATM 수수료는 물론, 주요 은행의 이체 수수료까지 모두 무료로 해 소비자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카카오뱅크의 카카오프렌즈 캐릭터 체크카드는 디자인 못지않게 혜택 역시 소비자들의 취향을 저격한다. 쇼핑과 커피, 대형마트와 주유, 엔터테인먼트, 해외 결제 등에서 골고루 이익을 준다. 단, 전월 사용실적이 30만 원 이상이어야 하고 고객별 월 1회에 한하여 제공한다는 조건이 달린다. 대학 등록금과 상품권 및 선불카드 구입, 교통카드비 등은 실적에서 제외된다. 카카오뱅크의 체크카드는 후불 교통카드 기능도 탑재하고 있다. 간편 송금 시 카카오뱅크는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 주소록을 활용한다.

시중은행과 차별화 지속… 은행권 메기 역할 ‘톡톡’
카카오뱅크의 ‘내 신용정보’ 서비스가 최근 재테크·투자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이는 카카오뱅크가 지난달 말 출시한 서비스로 신용점수, 카드 이용 금액, 대출 보유 현황, 연체내역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신용관리 서비스다. 현재 전 은행권에서 모든 대출상품에 중도상환수수료를 면제하는 은행은 카카오뱅크가 유일하다. 인터넷전문은행 1호인 케이뱅크는 대출상품에 중도상환 수수료를 부과한다.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작년 7월 말부터 올해 9월 말까지 대출 고객의 46%인 10만5229명이 대출금(2조123억원)을 중도상환했다. 중도상환수수료가 0.7%라고 가정했을 때 약 70억원의 수수료가 절감된 셈이다. 이에 카카오뱅크의 공동대표들은 기존 은행이 하고 있더라도 그것을 다르게 행할 수 있는 것이 혁신이라고 설명했다. 윤호영 대표는 “카카오뱅크는 기존 은행 서비스를 다르게 표현하는 것을 눈여겨 봤다”며 “제3의 인터넷전문은행이 출범해 경쟁을 촉발하더라도 괜찮다”는 자신감을 표현했다. 카카오뱅크는 기존 은행이 제공하는 서비스를 좀더 편리하게 바꿔 제공해왔다. 예·적금은 중도 포기하지 않도록 카카오 프렌즈 캐릭터를 활용해 ‘26주차 적금’을, ‘모임통장’은 카카오톡을 접목시켜 조금더 쓰임새 있게 만든 것이다.      

성진용 기자  jyisgod23@sisanewsn.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진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